‘코로나19 피해’ 공연예술 분야 인력 4100명 채용 지원

현장 공연예술 종사자 3500명·공연 작품 디지털 일자리 600명

곽금미 | 기사입력 2021/04/12 [19:10]

‘코로나19 피해’ 공연예술 분야 인력 4100명 채용 지원

현장 공연예술 종사자 3500명·공연 작품 디지털 일자리 600명

곽금미 | 입력 : 2021/04/12 [19:10]

정부는 코로나19 피해 회복을 위해 공연예술 분야 인력 4100명 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해당 채용인원에 대해 현장 공연예술 분야는 1인당 최대 5개월간 월 180만 원, 공연 작품 디지털 분야는 1인당 최대 6개월간 인건비 월 18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하 문예위), 한국공연프로듀서협회(이하 피디협회) 등과 함께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공연예술 기업·단체의 인건비 부담을 낮추기 위해 올해 1차 추가경정예산 403억 5000만 원을 투입해 공연예술 분야 인력 총 4100명의 채용을 지원한다며 12일 이같이 밝혔다.

 

▲ 피디협회 일자리 누리집 메인 캡처.  ©

 

▲ 문예위 누리집 메인 캡처 화면.  ©



먼저 문체부는 문예위와 함께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현장 공연예술 종사자의 지속적인 예술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공연예술 분야 인력 지원 사업(336억 원, 3500명 규모)을 실시한다.

 

이 사업은 지난해 3차 추경(281억 원, 3000명 규모)으로 처음 추진했으며, 이번에 공연예술 분야의 회복을 더욱 폭넓게 지원하기 위해 예산 규모를 확대해 편성했다.

 

공연단체와 개인 모두 사업에 참여할 수 있으며, 공연예술 활동 전반에 대해 예술인력 1인당 최대 5개월간 인건비 월 18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문체부는 공연예술 분야별 협회·단체와 협업해 사업을 효과적으로 집행할 계획이다.

 

협업 협회와 단체는 한국연극협회, 한국뮤지컬협회, 한국음악협회, 한국무용협회,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등 5곳이다.

 

아울러 문체부는 피디협회와 함께 코로나19로 부각되고 있는 공연영상화 등 공연예술 분야의 디지털 역량을 높이고 디지털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청년들(채용일 기준 만 15세~만 40세 이하)이 일을 경험할 수 있도록 공연작품 디지털 일자리 지원 사업(68억 원, 600명 규모)도 추진한다.

 

이 사업에 참여하고 싶은 공연예술 분야 기업 또는 단체는 공연작품에 필요한 디지털 직무를 토대로 채용계획서를 제출해야 하고, 선정 시 채용인력 1인당 최대 6개월간 인건비 월 18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한 공연예술 분야의 2020년 피해 규모는 3291억 원에 달해 매우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파악된다”면서 “전례 없는 코로나19로 공연예술 분야가 입은 피해를 극복하고 재도약하는 데 각 사업이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함께 사업 집행 및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