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피니언
인터뷰
스포츠
연예
종교
지역뉴스
포토뉴스
동영상
커뮤니티
고창, 문수사 목조석가여래삼불좌상 등 9건 보물 지정 [뉴스코어/월간잡지]
2016/11/16 15:0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보물 제1918호 고창 문수사 목조석가여래삼불좌상.[사진제공/문화재청]
고창 문수사 목조석가여래삼불좌상 등 9건이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됐다.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이 보물로 지정 된 보물 제1918호 '고창 문수사 목조석가여래삼불좌상'은 인간 세계를 교화하는 석가여래를 중앙에 두고 좌우에 동·서방의 정토를 다스리는 약사여래와 아미타여래를 배치한 삼불형식을 보여준다.

이 삼불상은 1654년에 벽암각성(1575∼1660)의 문도들이 주축이 되어 수조각승 해심을 비롯한 15인의 조각승이 참여해 만들었다는 사실이 밝혀져, 이 시기 불교조각의 기준이 되는 작품이다.

보물 제1919호 '봉화 청량사 건칠약사여래좌상 및 복장유물'은 흙으로 형태를 만든 뒤 그 위에 삼베를 입히고 칠을 바르고 말리는 과정을 반복해서 일정한 두께를 얻은 후 조각해 만든 건칠불상이다.

이 불상은 이르면 8세기 후반, 늦어도 10세기 전반에는 제작됐을 것으로 추정되며, 이는 '합천 해인사 건칠희랑대사좌상(930년경, 보물 제999호)'과 함께 우리나라 건칠불상의 시원적 작품으로서 중요한 조각사적 의의를 지닌다.

보물 제1920호 '고창 문수사 목조지장보살좌상 및 시왕상 일괄'은 삭발한 승형의 지장보살상과 제왕형의 시왕(十大王)으로 구성되어 있다.

본존인 지장보살상은 통통한 얼굴과 아담한 형태미가 두드러지며, 시왕상은 지옥중생을 심판하는 사실적인 연출과 함께 고색 찬연한 채색이 돋보이는 17세기 중엽 경의 대표적인 명부조각이다.

보물 제1921호 '양산 금조총 출토 유물 일괄'은 경주가 아닌 양산 북정리서 발견된 신라 고분군으로 신라 고분 문화의 전파와 계보를 연구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작품이다.

제작 시기는 경주에서 발견된 귀걸이와 금제 팔찌 등과의 양식적 비교를 통해 삼국 시대 6세기경의 작품으로 추정된다.

특히, 누금세공으로 귀갑문을 아로새긴 금제태환이식 귀걸이는 신라 최고의 금속공예품으로 평가되고, 금제조족은 국내에서는 유일한 것이어서 가치가 있다.

보물 제1922호 '부산 복천동 출토 금동관'은 현재 신라권에서 출토된 관 가운데에서는 매우 이례적인 형태이다.

주실인 11호분의 피장자 우측에서 출토된 금동관은 5∼6세기 신라 경주를 중심으로 한 출자형 금관과는 달리 대륜에 나뭇가지 모양의 입식이 연결되어 있다.

이는 부산 동래 지역의 고유한 형태를 반영한 것으로 특히, 입식이 모여 삼각형을 이루고 있는 점은 경주 교동 출토 금관과 유사하다. 5∼6세기 신라관의 계보와 가야의 관을 이해하는데 중요한 고고학적 자료로 가치가 크다.

보물 제1923호 '정조 어찰첩' 정조가 1796∼1800년까지 4년간 좌의정 등 고위직을 역임한 심환지에게 보낸 어찰로 300통에 달하는 다양한 내용의 어찰이 날짜순으로 6첩 장첩되어 있다.

이 어찰의 내용은 대부분 정사와 관련된 것들이어서 당시의 정치적 상황을 이해하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는 매우 귀중한 사료이다.

또한, 한글과 이두식 표현, 속담과 구어 등 실용적 문체를 구사한 점도 주목할 부분으로 조선 시대 서간문의 형식을 연구하는 데도 도움되는 자료이다.

보물 제1924호 '조선경국전'은 정도전(1342∼1398)이 조선 초기인 1394년 국가경영을 위한 통치 전범을 마련하기 위해, 조선의 건국이념과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전반에 대한 기본방향을 제시한 서적이다.

개인적인 편찬물이기는 하지만, 그가 조선건국의 중심에 있었고, 실질적으로 조선건국의 이념을 창안한 실질적 책임자였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

보물 제1147-3호 '묘법연화경 권5∼7'은 1470년(성종 1)에 세조비인 정희왕후가 차남인 예종이 돌아가자 이미 고인이 된 세조와 장자인 의경왕 그리고 예종의 명복을 빌기 위해 간행한 왕실판본이다.

조선전기 왕실판본의 사례로서 간행 시기와 동기가 분명하며, 보존상태 또한 양호하고, 전래되는 같은 초기 인본이 극히 희소하기에 귀중하다.

보물 제1196-2호 '묘법연화경 권4∼7'은 태종의 넷째 아들인 성녕대군이 14세에 요절하자 그의 장인으로 인순부윤 직에 있던 성억이 성녕대군과 대군의 모친인 원경왕후의 명복을 빌기 위해 간행한 경전이다.

당대의 명필로 불린 성달생과 성개 형제가 서사한 법화경을 저본으로 해 판각한 책판에서 인출한 것으로 전 7권 가운데 권4∼7이다.

이 책은 보물 제1196호인 '묘법연화경'(통도사 소장)과 동일한 간행본으로서 같은 판본에서 찍어낸 것이다.

이번에 지정 예고되는 대상은 판면의 상태가 선명하고 다른 발문이 없다는 점에서 1422년 판각 즉시 인출한 초인본(初印本)으로 추정된다. 조선 초기의 불교사 연구와 인쇄술 연구에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 강소우 kangsou@daum.net ]
강소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landcore@naver.com
뉴스코어(www.newscore.kr) - copyright ⓒ www.newscore.kr.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NEWSCORE | 충남 천안시 동남구 중앙로 63-1 (2층) 
      TEL :  1577-2310  | FAX : 041-622-0025 |  landcore@naver.com
      Copyright ⓒ 2007-2015 NEWSCORE All right reserved.
      www.newscore.kr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