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복지 예산등 요즘 증세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복지 예산이 개인 주머니로 들어가는 것을 병원 내…
2015/02/06 16:5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정부가 복지 예산등 요즘 증세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복지 예산이 개인 주머니로 들어가는 것을 병원 내부 직원의 고발로 적발 됐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구립 노인요양원에서 2013년 초부터 1년간 위생원이나 사회복지사로 이름만 올려놓고 수천만원의 급여를 받은 혐의(업무상 배임)로 전직 구의원 이모(59) 씨 등 2명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6일 밝혔다
 
2013년 초 서울의 한 구청이 A의료재단에 구립 노인요양원을 위탁하자 이 의료재단을 소유하고 있는 이모(54)씨와 3선의 이모 전 구의원은 각각 위생원과 사회복지사로 이름을 올렸다.
 
의료재단 소유주 이씨는 20135월부터 다음해 3월까지 위생원, 사무원으로 이름을 올려 1800여만원, 이 전 구의원은 20134월부터 다음해 7월까지 사회복지사로 위장취업해 2400여만원을 챙겼다.
 
이렇듯 전국에 정부 예산으로 운영되는 많은 곳에서 혈세를 개인 주머니에 챙기는 사람을 적발하기는 쉽지 않은 현실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153@naver.com
news153(demo.news153.co.kr) - copyright ⓒ news153.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NEWS153 | 대표자 / 편집국장 : 김재수 / 양승관 |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56길 92(등촌동, 주영빌딩3층)
      등록번호: 서울, 아03338 | 설립일: 2014.09.26 | TEL : 02-2642-6969 | FAX : 02-6971-8869 |  news153@naver.com

      Copyright ⓒ NEWS153 All right reserved.
      news153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