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4 에스더김-강푸름, 소녀들의 대반란…심사위원 극찬
2014/12/22 11:4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30000446024_700.jpg
 
[SBS funE ㅣ 손재은 기자] ‘K팝스타 4’ 음색 보컬조 16세 소녀들 에스더김 강푸름이 놀라운 대반란을 일으켰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4’(이하 K팝스타 4) 5회는 지난주 시작된 랭킹 오디션 ‘키보드 조’의 나머지 참가자들과 치열한 순위 경쟁을 예상케 한 ‘음색 보컬조’의 무대가 이어졌다.
 
무엇보다 5회 엔딩을 장식한 ‘음색 보컬조’ 에스더김은 세 심사위원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놀라운 무대를 선보였다. 16세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풍부한 감성과 소울 창법을 선보이며 특유의 저음과 감성을 과시해 심사위원들을 경악케했다. 에스더김의 무대가 끝나자 유희열은 “(에스더김이) 저랑 같이 음악을 하고 싶다는 눈빛을 계속 보내왔다. 그 마음을 받아들이겠다”고 웃음기 가득한 속내를 털어놨다. 유희열의 러브콜에 양현석도 양보할 수 없다는 듯 “나는 심사위원이기도 하지만 훌륭한 음반 제작자이기도 하다”며 또 다른 러브콜을 보냈고, 박진영 역시 “에스더김 폐인, 에폐가 될 것 같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에스더김을 둘러싼 심사위원들의 유쾌한 캐스팅 전쟁이 시청자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여기에 에스더김과 함께 ‘16세 소녀의 놀라운 잠재력’을 드러낸 강푸름의 무대도 눈길을 끌었다. “치킨보다 노래가 더 좋다”며 꾸밈없는 10대 소녀의 천진난만함을 드러내며 어반자카파의 ‘봄을 그리다’를 불러 완전히 색다른 매력을 뽐냈다. 허스키한 보이스에 깊은 감성을 전달한 강푸름을 향해 양현석은 “ ‘K팝스타’ 4년 만에 이런 느낌은 처음”이라며 “마치 효과음을 낸 것처럼 타고난 울림이 있는 목소리”라고 칭찬했다. 박진영 역시 “기가 막힌다. 작게 부르는데 크게 들리는, 타고난 행운을 갖고 있다”고 놀라워했고, 유희열도 “감성도 좋고 음색도 좋고, 악기다 악기”라고 극찬했다.

음색 보컬조의 어린 10대 소녀들이 펼치는 기적 같은 무대로 인해 다음 주에 이어질 우녕인, 서예안 등 다른 조원들에 대한 궁금증도 더욱 커지게 만들었다.

그런가하면 지난주에 이어진 ‘죽음의 키보드 조’는 반전을 거듭하는 충격적 결과들 속에 7명 모두 본선 2라운드를 통과하는 기쁨을 안았다. 밝은 분위기의 ‘넌 새로워’라는 자작곡을 들고 나온 이설아는 창법의 문제점을 지적받으며 아슬아슬하게 조 6위에 머물렀고, 역시 ‘나쁜아이’라는 자작곡으로 본선 1라운드 때와는 한층 업그레이드 된 무대를 선보인 홍찬미는 심사위원들의 긍정적 평가에도 불구하고 조 7위라는 결과를 얻었다. 1위는 자작곡 ‘마음대로’의 이진아, 2위는 유영진의 ‘그대의 향기’를 부른 이봉연, 3위는 그레이스신, 4위는 진정성 있는 자작곡 ‘쉬는 법을 잊었네’의 김동우, 5위는 김현철의 ‘동네’를 새롭게 편곡한 존추가 차지했다. 조 6,7위를 한 이설아와 홍찬미가 양현석과 유희열 심사위원의 특별 찬스로 극적인 합격의 영광을 누리게 되면서 ‘감성보컬조’에 이어 전원이 본선 2라운드를 통과했다.

이밖에도 또 다른 ‘감성 보컬조2’의 전소현은 1라운드 때보다 더욱 탄탄해진 실력으로 ‘gravity’를 부르며 조 1위에 등극했고, 뉴질랜드에서 온 14세 소녀 에이다웡도 진심을 담은 노래실력으로 조 2위에 올라 본선 2라운드를 통과했다. 하지만 조원이 전원 탈락하는 충격적 결과의 조도 등장, 더욱 거세진 랭킹 오디션의 서슬 퍼런 경쟁을 짐작케했다.

불꽃 튀는 순위 접전을 예상케 하는 음색 보컬조 남은 무대는 오는 28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되는 ‘K팝스타 4’ 6회에서 계속될 예정이다.
 


사진=SBS 캡처
손재은 기자 jaeni@sbs.co.kr

SBS funE 손재은 기자 기자메일 최종편집 : 2014-12-22 09:37:33
저작권자 SBS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153@naver.com
news153(demo.news153.co.kr) - copyright ⓒ news153.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NEWS153 | 대표자 / 편집국장 : 김재수 / 양승관 |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56길 92(등촌동, 주영빌딩3층)
      등록번호: 서울, 아03338 | 설립일: 2014.09.26 | TEL : 02-2642-6969 | FAX : 02-6971-8869 |  news153@naver.com

      Copyright ⓒ NEWS153 All right reserved.
      news153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