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은 재벌 2세와 열애설,"이제 막 친해지는 단계일 뿐"
2014/12/22 09:5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2014073125584936.jpg
 
정가은이 재벌 2세와의 열애설을 부인했다.
 
30일 한 매체는 "정가은이 2살 연하의 모 대기업 회장의 차남 윤 모 씨와 핑크빛 기류가 흐른다"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친구에서 연인 사이로 급격히 발전했으며, 지난 2월부터 골프를 치러가는 장면이 자주 목격됐다고 밝혔다.
 
이에 정가은 소속사 디딤오삼일 측 관계자는 "정가은과 재벌 2세의 열애설은 해프닝이다. 골프를 치며 알게 된 건 사실이지만, 같이 골프 치러간 것도 한 번뿐이다. 이제 막 친해지는 단계일 뿐 사귀는 사이가 아니다"고 열애설을 부인했다.
 
한편, 정가은 열애설 부인에 네티즌들을 "이제 결혼할 때도 됐는데", "아직 썸 단계인가?", "잘 만나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153@naver.com
news153(demo.news153.co.kr) - copyright ⓒ news153.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NEWS153 | 대표자 / 편집국장 : 김재수 / 양승관 |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56길 92(등촌동, 주영빌딩3층)
      등록번호: 서울, 아03338 | 설립일: 2014.09.26 | TEL : 02-2642-6969 | FAX : 02-6971-8869 |  news153@naver.com

      Copyright ⓒ NEWS153 All right reserved.
      news153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