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농촌지역 마을상수도 광역상수도 전환

농촌지역 주민에게 깨끗하고 안전한 물을 공급하기 위해 내년부터 추진

곽금미 | 기사입력 2020/09/16 [11:53]

천안시, 농촌지역 마을상수도 광역상수도 전환

농촌지역 주민에게 깨끗하고 안전한 물을 공급하기 위해 내년부터 추진

곽금미 | 입력 : 2020/09/16 [11:53]

 

천안시가 내년부터 마을상수도를 통해 지하수 등을 생활용수로 사용해 오던 12개 읍면 163개 마을 6400여가구에 광역상수도를 조기 보급한다.

 

시는 농촌지역 시민들에게 깨끗하고 안전한 물을 공급하기 위해2021년부터 2025년까지 농촌지역 마을상수도를 광역상수도로 전환한다.

 

그동안 광역상수도가 보급되지 않은 농촌마을은 자체 지하수를 개발해마을상수도 시설 163개소를 설치 운영하고 있지만, 수량부족이나 17개소 시설은 수질기준에 부적합 하는 등 위험성이 높고 안정적 수돗물 공급이 어려웠다.

 

또 대다수 마을은 마을안길까지만 상수관 공사를 하고 상수관에서 건물로 들어가는 급수관은 수용가에서 공사비를 부담하게 돼 있어급수공사비에 대한 경제적인 부담감으로 광역상수도 사용을 보류해 왔다.

 

이에 시는 물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총 70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할 계획이며, 충청남도로부터 도비를지원받아 이번 광역상수도 전환사업을 추진하고, 현재 진행 중인 농촌생활용수개발사업도 병행한다.

 

농촌생활용수개발사업 시행 시에는 대지경계선까지 관로를 확대 설치하고, 내년에는 우선 마을상수도 수질기준 부적합 시설 및 상수도로 인한 피해지역에 수용가 경계까지 관로공사를 진행해 지방상수도로 전환 후 연차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기존 배수관로에서 수용가의 대지 경계까지 급수관을 추가로 매설하면 주민들이 최소한의 급수 신청비용으로 광역상수도 이용할 수 있고수용가의 급수공사비에 대한 부담감을 줄여 줄 것으로 전망된다.

 

공사 완료 시에는 천안시 상수도보급률이 96.7%에서 98.5%로 증대되고 마을상수도관리비용도 연간 12억원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올해 12월까지 수요조사를 실시하며 마을상수도 수질검사 부적합 지역과 마을 상수도 폐쇄를 조건으로 신청하는 지역을 우선으로 선정해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광역상수도 보급률 확대로 소외됐던 농촌지역 주민들에게 원활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해 기본적인 시민의 삶을 향상하겠다”며, “가장 중요한 복지는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는 믿음으로 주민 건강 증진 및 신뢰 회복을 위해 사업추진에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