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 상담으로 213억원 거래 성사…중기 비대면 수출 지원 강화

중기부, ‘비대면·온라인 트렌드 활용 중소기업 수출 지원성과 및 향후 과제’ 발표

곽금미 | 기사입력 2020/09/15 [07:13]

화상 상담으로 213억원 거래 성사…중기 비대면 수출 지원 강화

중기부, ‘비대면·온라인 트렌드 활용 중소기업 수출 지원성과 및 향후 과제’ 발표

곽금미 | 입력 : 2020/09/15 [07:13]

정부가 코로나19 시대 국내 중소기업의 수출을 돕기 위해 온·오프라인을 결합한 수출 상담회를 열고 비대면 분야 유망 스타트업을 전방위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4일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비대면·온라인 트렌드 활용 중소기업 수출 지원성과 및 향후 과제를 발표했다.

 

중기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대외여건 속에서도 오히려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는 온라인 수출 등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관련 분야 과제를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중기부는 이를 위해 비대면 방식 고도화 비대면 거래 확대 비대면 신동력 발굴·육성 기반 확충 등 4가지 과제를 제시했다.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 5월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브랜드K 선정기업 온라인 화상 수출상담회’에서 해외 바이어에게 화장품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중소벤처기업부)  ©



우선 오프라인 전시·상담회와 온라인 화상상담회를 결합하는 행사를 마련하기로 했다. 또 유망 중소기업 전용 오프라인 쇼룸(전시장)도 구축한다. 이를 통해 테마별·지역별 화상상담회를 상시 운영할 방침이다.

 

또 국내·외 온라인몰을 연계하고 해외 온라인몰 입점 지원을 강화해 국내 기업의 온라인 수출을 적극적으로 돕는다. 또 신흥 시장 진출 지원도 확대한다.

 

온라인·비대면 유망 스타트업의 발굴부터 테스트베드 지원, 현지안착 및 판로개척 등 전방위 지원에도 나선다.

 

빅데이터를 활용한 진출전략 수립을 지원하고 전문인력 양성 및 화상회의 관련 인프라 구축도 돕는다.

 

앞서 중기부는 상반기 동안 코로나19로 변화된 수출 여건에 대응, 기존 오프라인 사업을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하고 해외 온라인마케팅과 한류마케팅 등도 대폭 확대하는 등 마케팅 지원을 강화하고 이동제한으로 인한 물류관련 애로 해소 등도 추진했다.

 

또 포스트 코로나 시대 유망품목에 대한 중장기 수출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책을 병행하는 등의 노력으로 다수의 성과사례를 창출했다.

 

그 결과, 올해 47월 수출 유관기관 등이 주도해 열린 화상상담회에서 131개 기업이 1800만 달러(213억원)에 달하는 거래를 성사시킨 것으로 집계됐다.

 

또 중기부로부터 아마존 등 해외 온라인몰 입점을 지원받은 업체는 평균 수출액이 40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내수기업이었다가 해외몰 입점으로 첫 수출을 달성한 기업 상당수가 7월 기준 수출액 1만 달러 이상을 기록했다.

 

실제로 한 소형 가전 업체는 동남아 온라인몰 큐텐입점 이후 올해 수출액이 작년 동기 대비 무려 8787%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국가대표 브랜드 인증을 통한 신뢰 확보와 한류를 연계한 마케팅으로도 수출이 성과를 거뒀다. 한 중소업체는 브랜드K 선정 후 해외판로가 크게 확대돼 전년대비 수출이 8000% 늘어났다.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다음달 중 종합적인 비대면·온라인 수출활성화 방안을 마련, 우리 수출의 돌파구를 마련하고 수출 체질 개선을 추진하기 위한 법적·제도적 기반도 정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