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희망ON’ 5탄…포스코 3년간 2만5000개 일자리 만든다

3년간 직접 채용 1만 4000명·벤처투자 및 창업지원으로 1만 1000명 약속
김 총리 “포항 모래밭에서 포스코가 일군 기적, 청년에게도 일어나길”

곽금미 | 기사입력 2021/11/10 [19:08]

‘청년희망ON’ 5탄…포스코 3년간 2만5000개 일자리 만든다

3년간 직접 채용 1만 4000명·벤처투자 및 창업지원으로 1만 1000명 약속
김 총리 “포항 모래밭에서 포스코가 일군 기적, 청년에게도 일어나길”

곽금미 | 입력 : 2021/11/10 [19:08]

정부와 포스코그룹이 ‘청년희망ON(溫, On-Going)’ 프로젝트 다섯 번째 파트너십을 맺었다.

 

이 자리에서 포스코그룹은 향후 3년간 총 2만 5000개의 일자리 창출을 약속했다.

 

국무조정실은 10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포스코 그룹 최정우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청년 일자리 창출계획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 김부겸 국무총리(왼쪽 네번째)와 최정우 포스코 회장(오른쪽 네번째) 등 참석자들이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청년희망ON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



포스코그룹은 향후 3년간 직접 채용으로 총 1만 4000명, 3년간 벤처투자 및 ‘포유 드림’ 등의 확대를 통해 일자리 1만 1000개 창출하겠다고 발표했다.

 

특히 포스코는 2차전지 소재와 수소, 포스코케미칼 음·양극재 신설 부문 인력 등 신사업 분야에서 직접 채용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또 벤처, 창업지원 분야에서는 벤처펀드 조성에 4300억원, ‘체인지업 그라운드’와 같은 벤처밸리 조성에 1060억 원 등 총 5360억원을 투자해 일자리 5900개를 창출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취업지원 프로그램인 ‘포유 드림’을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취업 아카데미’ 연 1200명(기존 800명)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 연 200명(기존 100명) ▲‘청년 AI·BigData 아카데미’ 연 300명(기존 200명)으로 각각 증원해 3년간 총 5100명에 대한 취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포스코가 올해 고용노동부와 체결한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멤버십에 따라 ‘청년 AI·BigData 아카데미’ 등 신기술 분야 인재양성을 위한 프로그램 운영에 대한 협의도 이어나갈 예정이다.

 

김부겸 총리는 “청년들이 일자리 찾기가 너무나 어려운 상황에서 부모 세대가 손 놓고 있을 수 없어서 ‘청년희망ON’ 프로젝트를 시작했다”며 “청년들은 좋은 교육을 받아서 좋은 일자리를 찾고 기업들은 맞춤형 인재를 채용하면 청년도, 기업도, 나라도 좋은 1석 3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포스코가 아무 것도 없던 포항의 모래밭에서 기적을 만들었는데 이제 그 기적이 우리 청년들에게도 일어나기를 바란다”며 “과감한 결단을 해준 포스코 그룹에 깊이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날 포스코가 2만 5000명의 일자리 창출을 약속하면서 김 총리가 취임 초기부터 추진한 ‘청년희망ON’ 프로젝트를 통해 만든 일자리는 총 13만 3000개에 달한다.

 

총리실은 ‘청년희망ON’ 참여 기업들이 정부의 다양한 인재양성 사업을 활용해 청년들의 취업 교육 기회를 더 늘릴 수 있도록 협의 테이블을 만들어갈 방침이다.

 

아울러 인공지능·빅데이터 등 5개 전략기술 분야의 청년 창업을 지원하는 ‘청년 기술창업 활성화 방안’도 조만간 수립·발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