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장관, “코로나 상황 면밀 검토해 설 이후 수도권 영업시간 연장 여부 결정”

다음 주부터 적용될 새 거리두기 단계조정 준비 중…방역-서민경제 균형있게 고려

곽금미 | 기사입력 2021/02/08 [15:18]

행안부 장관, “코로나 상황 면밀 검토해 설 이후 수도권 영업시간 연장 여부 결정”

다음 주부터 적용될 새 거리두기 단계조정 준비 중…방역-서민경제 균형있게 고려

곽금미 | 입력 : 2021/02/08 [15:18]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2차장(행정안전부 장관)8수도권지역의 경우, 지금부터 설 연휴가 끝나는 일주일 동안 코로나 발생 상황을 면밀히 검토해 영업시간 연장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전 2차장은 오늘부터 비수도권지역 일부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이 밤 9시에서 10시까지로 1시간 연장된다.

 

지역별 코로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조치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여러분들의 바람을 충분히 담지 못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이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행정안전부]

 

2차장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오늘 200명대로 줄어든 다행스러운 상황이라며 정부를 믿고 방역수칙을 성실히 지켜주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 덕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설 연휴가 끝나는 다음 주부터 적용될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조정에 관한 사항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업계는 물론 전문가와 시민사회 대표가 함께 참여하는 공개토론회 등을 거쳐 단계조정, 방역수칙개선에 관한 사항을 종합 검토하고 방역과 서민경제를 균형 있게 고려한 합리적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2차장은 특별히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조정의 관건은 설 연휴기간 동안의 감염확산 억제 수준에 달려있는 만큼, 국민 여러분의 협조가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 설 연휴가 끝나는 그 순간까지, 영업시간 준수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는 물론 설 연휴 방역대책을 철저히 지켜주실 것을 당부했다.

 

또한 정부 부처와 각 자치단체에는 소관 분야별로 시설·인력과 관련된 방역 상황과 그 어느 때보다 철저한 현장 점검에 나서줄 것을 요청하며 정부는 소중한 일상의 회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