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사업 통합 지원…지역중심 생활문화 활성화 유도

문체부, 2월 1~26일 사업 추진 주관단체 공모…8개 지역 지원

뉴스코어 | 기사입력 2021/01/27 [21:58]

생활문화사업 통합 지원…지역중심 생활문화 활성화 유도

문체부, 2월 1~26일 사업 추진 주관단체 공모…8개 지역 지원

뉴스코어 | 입력 : 2021/01/27 [21:58]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역사회를 구성하는 다양한 주체들이 건강한 관계망 형성을 통해 지역 고유의 문화적·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도록 독려에 나선다.

 

문체부는 지역문화진흥원과 함께 지역을 중심으로 일상 속 생활문화를 더욱 효율적으로 활성화하기 위해 내달 1일부터 26일까지 ‘2021 생활문화사업 통합지원사업을 추진할 지역 주관단체를 모집한다.

 

▲ 지역문화진흥원 누리집(www.rcda.or.kr) 메인.  ©



문체부와 진흥원은 지역의 자율성과 다양성을 바탕으로 누구나 일상에서 문화를 창조하고 누리는 지역 중심의 생활문화 활성화 기반을 마련하고자 그동안 개별 단위로 지원했던 생활문화공동체 만들기 생활문화동호회 활성화 생활문화센터 활성화 등 3개 사업을 통합해 8개 지역을 지원한다.

 

주관단체는 지역별로 생활권 주민들 간 교류와 생활문화 활동을 통해 관계망을 형성하고 개인과 공동체 삶의 질을 높이는 생활문화공동체 만들기 지원 사업(6000만 원 내외)’ 생활문화동호회가 교류와 협력에 기반한 창의적인 활동을 통해 지역의 문화 주체로 성장하도록 돕는 생활문화동호회 활성화 지원 사업(4500만 원 내외)’ 생활밀착형 공간인 생활문화센터를 중심으로 지역 내 활동과 공간을 연계하는 생활문화센터 활성화 지원 사업(4000만 원 내외)’ 3개 사업과 사업운영관리(2800만 원)를 포함해 1730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이는 기존 전체 생활문화 사업의 약 50% 규모를 통합 지원하는 것이며 향후 사업성과를 바탕으로 지원 대상 지역과 예산을 계속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



지역 주관단체는 지역주민, 생활문화동호회, 생활문화 시설, 생활문화센터 등 지역사회를 구성하는 다양한 주체들이 지역 고유의 생활문화 환경을 함께 만들어갈 수 있도록 건강한 관계망을 형성하고 사업 추진을 위한 협력체계를 마련해야 한다.

 

아울러 문체부와 진흥원은 단순한 재정 지원을 넘어 협력 연수회(워크숍)를 통해 지역 주관단체와 생활문화 정책의 방향성을 함께 논의해나갈 예정이다.

 

다양한 주체의 연계와 협력구조로 지역 맞춤형 생활문화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자생적인 생활문화 활성화 모델, 나아가 지역사회에 지속 가능한 생활문화진흥체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통합 지원을 통해 모인 지역의 다양한 주체들이 함께 연대하고 협력한 활동들은 사회적 관계망을 형성하고 지역 고유의 문화적·사회적 가치를 만들어가는 중요한 씨앗이 될 것이라면서 지역 분권화 시대에 발맞춰 지역 중심의 생활문화 환경과 자생적 기반을 만들어가는 발걸음에 많은 관심과 신청을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