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강원 호우 경보속, 비상대응 3단계

1시간당 10mm 이상 내리는 집중호우로, 역류 등 피해상황 속출

뉴스코어 | 기사입력 2020/08/03 [09:33]

서울,강원 호우 경보속, 비상대응 3단계

1시간당 10mm 이상 내리는 집중호우로, 역류 등 피해상황 속출

뉴스코어 | 입력 : 2020/08/03 [09:33]
 
[사진제공:연합뉴스]                                                                                                                        

 

서울, 경기, 강원지역에 시간당 20~40mm에 달하는 집중호우로  비상대응 3단계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3일 오전 8시 20분 기준, 경기남부 지역인 이천·여주에는 시간당 5mm 미만의 약한 비가 내리고 있고, 수원·용인·안성 등 일부 지역은 다소 소강상태라고 밝혔다.

 

강한 비구름대가 시속 40km 속도로 동진하면서 비는 더 거세질 전망이다. 잇단 폭우가 예보되면서 안전사고 대책에 비상이 걸렸다. 최근 중부지방은 장맛비 100~500mm가 내려 하천과 계곡 물이 불어나고 지반이 약해진 상태여서 산사태, 축대붕괴, 농경지·지하차도·저지대 침수로 인한 피해에 취약한 상태다.

 

호우주의보는 3시간 강우량 60mm 이상, 12시간 강우량 110mm 이상 예상될 때 발표되며, 호우경보는 3시간 강우량 90mm 이상, 12시간 강우량 180mm 이상이 예상될 때 발령된다.


지난 1일 오후 6시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서울 도봉에는 143.5mm가 내렸다. 그밖에 안성 일죽 314.5mm, 연천 신서 311.5mm, 여주 대신 303.5mm, 용인 이동묵리 281.5mm, 광주 실촌 270mm, 이천 모가 266mm, 포천 관인 247.5mm, 가평북면 208.5mm, 양주 백석읍 180.5mm, 화성 진안 172mm, 수원 161.7mm, 의왕 155mm, 의정부 시곡 149.5mm 등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짧은 시간 동안 매우 강한 비가 내리면서 하천이나 계곡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겠으니, 산간이나 계곡 등의 야영객들은 안전사고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