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이준영, 길냥이 보살피는 다정남 ‘훈훈’

이예지 | 기사입력 2020/11/16 [16:12]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이준영, 길냥이 보살피는 다정남 ‘훈훈’

이예지 | 입력 : 2020/11/16 [16:12]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이준영이 고양이 집사에 등극한다.

 

MBC에브리원 드라마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극본 창작집단 송편/연출 오미경/제작 코너스톤픽쳐스)는 ‘만나선 안 될 남자’를 가려낼 청진기를 갖게 된 여자들의 절대 공감 스릴 만점 러브 코미디다. AI 참견 로맨스라는 신박한 장르, 웃음과 공감을 넘나드는 예능 드라마의 장점을 보여주며 첫 방송부터 화제를 모았다.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첫 방송 직후 시청자들이 특히 뜨거운 반응을 보인 것은 실제로 살아 숨 쉬는 듯 입체적인 캐릭터, 입체적인 캐릭터들을 더욱 통통 튀게 그려낸 개성 만점 배우들이다. 송하윤(서지성 역), 공민정(탁기현 역), 윤보미(문예슬 역) 등 귀여운 서문탁 삼총사 친구들을 비롯해 순수 소방관 이준영(정국희 분)이 특별한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은 것.

 

이런 가운데 11월 16일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제작진은 남자 주인공 정국희 매력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2회 한 장면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정국희는 햇살이 밝게 비추는 어느 오후, 길거리를 헤매는 검은 고양이를 돌보고 있다. 고양이에게 사료를 챙겨주고, 자연스럽게 고양이를 쓰다듬는 정국희의 모습에서 순수함과 다정함이 느껴진다. 사람은 물론 고양이까지 무장해제시키는 정국희의 매력을 엿볼 수 있다.

 

극중 정국희는 길냥이들을 챙기는 마음 따뜻한 소방관이라고. 위 장면 역시 정국희가 길을 잃은 고양이를 챙겨주는 것으로, 정국희 캐릭터를 가장 잘 보여주는 장면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이와 관련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제작진은 “내일(17일) 방송되는 2회에서는 남자 주인공 정국희의 이야기가 더욱 구체적으로 드러난다. 순수한 소방관이자 스마트폰 없이도 불편함 따위 느끼지 않는 레트로남 정국희. 이준영은 햇살 같은 미소, 훈훈한 비주얼은 물론 작품 및 캐릭터를 향한 남다른 애정과 성실함으로 정국희 캐릭터의 매력을 담아냈다. 그가 앞으로 송하윤과 보여줄 연상연하 로맨스 케미, 여심을 저격할 특별한 매력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MBC에브리원 드라마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2회는 11월 17일 화요일 밤 10시 40분 MBC 에브리원에서 방송된다. 이에 앞서 11월 16일 월요일 바로 오늘 밤 10시 40분 MBC에서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1회를 한 번 더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새 드라마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